안산시, 학교 등 급식소 식재료납품업체 위생 점검

신학기 식중독 예방 위한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소 식품안전관리

가 -가 +

김미희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09:34]

[보건복지타임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봄 신학기를 대비해 식중독 등 식품사고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관내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소 61개소에 대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날부터 다음달 6일까지 진행되는 점검은 점검사항을 사전 고지해 영업자들의 자율적 위생관리 및 시설환경 개선을 유도토록 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무표시 식품 및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여부 ▲식재료 보존·보관기준 준수여부 ▲작업장 및 창고 등 시설환경과 종사자 등 개인위생상태 등이며, 최근 코로나19 감염과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요령도 함께 홍보할 계획이다.

 

또 급식소에 납품하는 농·수산물 수거를 병행 실시해 급식소 납품 식재료 위생관리 강화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이번 점검이 ‘사전예고제’로 진행됨에도 불구하고 유통기한 경과 등 주요 위반사항이 적발된 업소는 영업정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와 함께 행정처분 내용을 인터넷에 공표하고, 개선될 때까지 반복 출입점검 등 특별관리대상으로 선정 관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급식소 식재료 공급업체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관내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에 대해 전수 점검 할 계획”이라며 “관련업계는 식품안전관리를 위해 다 같이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김미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