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불안감 해소…심리지원 서비스 운영

가 -가 +

윤용현 기자
기사입력 2020-03-04 [12:08]

[보건복지타임스]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가족 등의 심리적 압박감과 불안감을 해소하고 원활한 일상생활 복귀를 돕기 위해 ‘코로나19 심리지원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19 심리지원 서비스는 광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진행한다.

 

코로나19 심리지원 서비스는 자가격리 통지서를 발급받은 대상자에게 심리지원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상담을 원하면 전화상담 및 격리 해제 후 대면상담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상담을 통해 재난 경험자가 느낄 수 있는 극심한 스트레스, 불안 반응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가트라우마센터와 연계해 마음건강안내서, 심리안정용품 등을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재난 정신건강평가척도(CGI-S)에 따라 고위험군으로 진단된 대상자는 국가트라우마센터 및 지역 정신의료기관으로 연계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한 과도한 불안, 공포감을 해소하고 건강한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심리지원을 하겠다”며 "감염증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용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