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코로나19 개학연기 따른 학교급식 납품용 농산물 팔아주기 나서

- 지역 농민 어려움 해소 위해 -

가 -가 +

윤용현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11:19]

▲ 학교급식 납품용 배추밭     ©예산군 제공

 

[보건복지타임스] 예산군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개학이 4월 6일로 또 다시 연기됨에 따라 학교급식 납품용 농산물 팔아주기를 적극 전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은 정부의 개학 연기 결정으로 학교급식 납품 농산물을 생산한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는데 따른 것으로 특히 저장기간이 짧고 매일 출하해야 하는 상추나 시금치, 열무 등 엽채류와 딸기 등 과일류 농산물들은 제때 판매가 이뤄지지 못하면 폐기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군은 지난 17일 개학연기가 발표되는 즉시 학교급식지원센터를 통해 출하되지 못하는 급식용 농산물을 파악하고 오는 27일부터 관내농가들이 직접 재배한 열무, 속음배추 등 820만원 상당의 총 4.4톤 물량에 대해 구입을 희망하는 50인 이상 100인 미만 기업체 식당, 교육지원청, 교직원, 군청 직원들로부터 주문을 받아 팔아주기 운동을 적극 펼치기로 했다.

 

이에 앞서 군은 당초 3월 23일로 개학연기가 결정된 상황에서도 출하되지 못한 딸기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예산교육지원청 직원들이 121㎏, 군청 직원들이 86㎏을 각각 구입하도록 연계해 총 180여만원 상당의 딸기 판매에 도움을 주면서 지역 농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힘을 보탠 바 있다.

 

군은 개학 일정이 다시 조정될 경우 추가 판매를 추진할 예정이며, 평상시에도 과잉생산으로 판로를 마련하지 못할 경우 정기 판매행사를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이종욱 농정유통과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또 다시 개학이 연기돼 농민의 걱정이 커져가고 있다”며 “안전하고 신선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용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