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및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 협약 체결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3:06]

▲ 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및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 협약 체결   ©



[보건복지타임스] 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및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Observer)가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오늘 31일 밝혔다.


베트남의 면적은 약3,312만 3천㏊로 우리나라의 약 3배가 넘으나 미! 세먼지 측정소는 10곳 미만으로 설치 및 운영중에 있다. 국내의 공공 미세먼지 측정소가 400여곳에 달하는 것을 감안 시 베트남의 관측 인프라는 굉장히 열악하다. 반면 베트남의 수많은 오토바이 이용자를 감안시 국민들의 미세먼지 정보에 대한 수요는 증가되고 있으며, 아울러 공공기상관측소도 부족한 상황이다.


베트남의 이러한 관측 상황 속에서, 베트남에 본격적으로 매장을 확장하고 있는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해외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옵저버가 상호 상생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옵저버 팀은 지난해 12월 (주) ! 리아세븐과의 '미세먼지 및 기상관측망 구축'계약 체결했고, 지난해 말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웨더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매장이 국내 약 1만여개에 달하는 만큼, 코리아세븐과의 계약으로 국내 기상 및 대기질 관측 부문은 어느정도 달성을 이뤘다는게 관련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옵저버 관계자는 "선진국의 경우, 정부 및 민간기업의 참여를 통해 기상 및 환경 조밀한 관측이 이루어지고 있다. 옵저버팀은 현재 기상 및 미세먼지 관측 미개척지인 동남아 시장 진출을 타겟팅하고 있다. 베트남 세븐일레븐과 공동으로 관측망을 구축하고 관측데이터를 가공해 매출로 이어 가고자 한다. 베트남에서의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인접 국가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며, 인도네시아 말레이지아! 등 업체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현지 시공업체와의 협업 및 구체적인 설치 계획 등을 조율하고 있으며, 자체 개발한 관측기에 대하여 베트남에서 필요한 각종 인증을 체크하는 중이다. 준비가 완료되는대로 해외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