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지친 몸과 마음 달래세요”

농식품부, 숲 트레킹과 캠핑 즐길 수 있는 ‘농촌체험휴양마을’ 6선 선정

가 -가 +

윤용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13:58]

[보건복지타임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힐링하기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 6곳을 13일 선정·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농촌체험휴양마을’은 ▲경기도 가평군 초롱이둥지마을 ▲강원도 횡성군 고라데이마을 ▲충청북도 보은군 잘산대대박마을 ▲전라남도 영암군 신유토마을 ▲경상남도 남해군 해바리마을 ▲제주도 서귀포시 의귀리마을 등이다.

 

농식품부는 숲 트레킹과 캠핑을 즐길 수 있는 농촌여행지를 권역별 지자체로부터 추천받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


경기도 초롱이둥지마을에서는 편백나무 숲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 둘레길이 조성돼 있다. 편백숲향 주머니 만들기, 목화솜 감촉놀이 등 자연친화적인 체험을 즐길 수 있으며 차로 5분 거리에 둥지오토캠핑장도 함께 방문이 가능하다. 근처 유명산휴양림과 ‘아씨’ 촬영장 등의 볼거리도 있다.

 

해발 900m 깊은 산골짜기에 위치한 강원도 고라데이마을에서는 사계절 내내 폭포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온 가족이 움막에 둘러앉아 불을 피워 감자, 고구마를 구워먹는 화전움막체험도 가능하다. 주변에는 횡성호수 둘레길, 청태산 휴양림도 방문할 수 있다.

 

속리산 자락에 위치한 충청북도 보은군 잘산대대박마을은 자연과 함께 휴식을 갖고 싶은 여행객들에게 최적이다. 마을의 대표체험으로는 무봉산 숲속 체험과 박공예 체험, 인두화 체험 등이 있다. 마을내 체험센터 옆에 위치한 미니어처 공원은 보은의 명소를 축소한 모형으로 꾸며져 있다.

 

전라남도 영암군 신유토마을은 해발 600m 고지 국사봉 산기슭에 위치하고 있으며 울창한 산림이 있어 숲체험여행이 가능하다. 야생토종약초를 이용해 오랜시간 자연발효로 만든 자연발효 식초를 음미할 수 있다.

 

경상남도 남해군 해바리마을은 농촌, 산촌, 어촌이 어우러진 경관을 볼 수 있다. 편백나무 숲에는 바다가 보이는 포토존이 있으며 배를 타고 나가 전어를 잡는 선상어부체험도 할 수 있다.

 

제주권에서는 말을 타고 편백나무 숲을 거닐어보고 오름에 올라 자연에서 뛰어노는 소와 말을 감상할 수 있는 서귀포시 의귀리마을이 선정됐다. 이 곳에서는 애플수박, 애플멜론 등 농산물 수확체험과 푸른 쪽빛을 하얀 천이나 수건에 물들여보는 천연염색체험을 해볼 수 있다.

 

김보람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코로나 블루로 지친 국민들이 농촌에 머무르면서 아름다운 경관, 여유로움, 색다른 체험 등 농촌관광의 진정한 매력을 즐길 수 있도록 농촌체험휴양마을을 지속적으로 발굴·홍보할 계획“이라며 “많은 도시민이 농촌을 방문한다면 코로나19로 어려운 농촌지역과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국민과 지자체의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선정된 농촌체험휴양마을 여행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한민국 농촌관광 포털 ‘농촌여행, 웰촌(http://www.welch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용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