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게 ‘숲’을 선물합니다

보건복지부·산림청 협업, 감염병 전담병원 의료진 대상 숲 치유 프로그램 마련

가 -가 +

윤용현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13:53]

의료진과 가족 약 2천 600명, 국립산림교육치유시설 11개소에서 7∼8월 두 달간 진행

 

[보건복지타임스] 보건복지부와 산림청이 공동으로 감염병 전담병원 소속 코로나19 대응 인력에게 숲 치유 지원을 추진한다.

 

대상은 어려운 환경에서 격무에 시달리는 감염병 전담병원 소속 의료진 및 가족 약 2천 600명으로, 전국 국립산림교육치유시설 11개소(강원권2, 충청권2, 전라권2, 경상권5)에서 7~8월 두 달간 진행될 예정이다.

 

▲ 다스림 숲 나들이, 해먹 명상, 우천대체-우중 산책, 소도구 운동 등으로 구성되는 숲 치유 프로그램.(사진=산림청 제공)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코로나 우울감(코로나 블루)’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사회전반에 우울감이 팽배한 가운데, 그동안 코로나19 대응 인력의 소진 위기는 더욱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어 왔다.

 

특히 하반기 코로나 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최전선에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 등의 소진관리에 대한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산림청은  코로나19 대응 인력과 피해자를 위한 숲 치유 지원 계획을 준비해 왔는데, 복지부와 협력해 7~8월에 소진 위기 의료진 지원을 우선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숲 치유 지원은 코로나19 대응 의료진에게 숲에서 휴식하며 치유의 시간을 가질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산림치유 공간에서 가족과 함께 당일 또는 숙박형(1박 2일/2박 3일)으로 휴식 위주의 산림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해 심리적 스트레스와 육체적 피로를 떨쳐버리고 가족과 친밀한 유대감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참가자들은 가족단위로 피톤치드 등 숲 속 치유 인자를 활용한 복식호흡이나 해먹 명상과 같이 심신피로를 회복하기 위한 숲속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숲은 일상과 동떨어져 있고 이용밀도가 낮으며 야외 자연공간으로서 개방성이 높아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게 최적의 휴식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소속 의료진이 숲 치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공문을 발송했는데,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전화 상담실(☎042-719-4166)을 통해 유선 예약 후 안내에 따라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중수본은 향후 산림청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추세와 제반 여견 등을 고려해 숲 치유지원을 코로나10 대응 인력 전반과 피해자로 확대할 계획이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와 소방청 등 유관 부처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행후 다부처 협력 및 민관연계로 숲을 활용한 국민 정서 회복과 사회적 활력 증진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박능후 복지부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어려운 현장에서 헌신하는 의료진들이 이번 숲 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몸과 마음의 피로를 회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서 박종호 산림청장은 “숲 치유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앞장서서 대응하는 의료진들을 위한 국민의 보답”이라며 “앞으로 숲을 활용해 코로나19 사태로 저하된 국민의 마음과 건강을 돌보고 사회적 활력을 증진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용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