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풍양 치매안심센터,“촘촘한 치매관리 체계”강화 운영

가 -가 +

조은아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5:15]

 

 

[보건복지타임스] 남양주풍양보건소(소장 정태식) 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로 센터 휴관 권고 기간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돌봄 공백으로 인한 치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촘촘한 치매 관리에 발 벗고 나섰다.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어르신들의 신체활동 감소 및 우울감 증가로 인지기능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 치매 및 고위험군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해야 하는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더 높아졌다.

 

이에 따라 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해 제한적으로 운영된 치매 관련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해치매 조기검진 및 맞춤형사례관리, 치매환자 지원관리 사업 등을 재개하면서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센터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시간 차를 두고 사전 예약제를 통한 치매 선별검사 및 진단검사 등 치매 조기 검진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어르신이 치매선별검사 시행 결과 인지 저하로 판정될 경우 신경인지검사 및 신경과 전문의(협력 의사)의 진료가 이루어지고 치매로 진단된 경우 협약병원에서 감별검사를 받게 된다.

 

또한 치매진단을 받은 대상자라면 치매안심센터 등록을 통해 조호물품 제공, 치료관리비 지원,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 등 치매관련 서비스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경도인지장애 및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1:1 가정방문 인지자극 프로그램인 「똑똑 쉼터」도 운영 중이다.

 

정태식 남양주풍양 치매안심센터장은“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치매예방과 치매환자 관리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다양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