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생명사랑 행복마을 어르신 대상 ‘행복드림 꾸러미' 제공

코로나19로 집에서 할 수 있는 심리지원 패키지 지원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0-08-05 [10:41]

▲ 행복드림 꾸러미 구성품     ©예산군

 

[보건복지타임스] 예산군보건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로당 중심 프로그램이 중단됨에 따라 우울감 및 외로움을 호소하는 생명사랑 행복마을 어르신 500여명을 대상으로 '심리지원 패키지 행복드림 꾸러미'를 8월 10일부터 제공한다.

 

군은 지난해 12월부터 농한기를 이용해 생명사랑 행복마을 28개 마을을 선정하고 마을별 희망에 따라 △운동교실 △레크레이션 △노래교실 △난타교실 △토탈공예 △발마사지 등 다양한 정신건강프로그램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며, 우울감 해소와 즐거움을 제공하면서 지역주민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지난 2월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경로당 폐쇄로 운동, 문화, 정신건강프로그램이 중단됐고 이에 외부활동이 사라진 어르신들의 외로움 및 우울감 호소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보건소는 행복드림 꾸러미 심리지원 패키지를 제공하는 등 어르신들의 우울감 극복 및 마음건강 돌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꾸러미에는 인지재활을 위한 칠교놀이, 미술치료를 위한 재료, 신체건강을 위한 스트레칭 도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등이 담겼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주민들의 활동이 제한되면서 경제적 어려움, 우울감이 높아지는 등 정신건강, 심리지원 및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 도래했다"며 "코로나19극복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하고 고위험군 발견 시 지역자원과의 연계를 통해 자살예방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