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사회복지시설 15개소에‘스마트 발열 체크기’지원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14:46]

 

[보건복지타임스]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모금한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활용해 지난 5일 지역 내 다중이용 사회복지시설 15개소에 ‘스마트 발열 체크기기’17대를 지원했다.

 

이번 지원은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에 따라 속속 재개관한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19 방역강화를 위해 실시됐다.

 

시는 수요조사를 거쳐 각 시설의 상황에 적합한 ‘음성경보 비접촉식 스마트 온도계’, ‘일체형 발열체크 및 QR코드 출입인식기’등 2종류의 스마트 발열 체크기를 도입했다.

 

스마트 발열 체크기는 자동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해 발열증상과 마스크 미착용 시 음성으로 알려준다.

 

또한 출입자의 얼굴과 체온을 자동 저장하는 안면인식 기능과 QR코드 인식기능도 갖춰져 있어 사회복지시설 출입자 방역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강대봉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장은 “스마트 발열 체크기 도입으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방역업무 부담은 줄고 출입자에 대한 방역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발열체크기를 잘 활용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복지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오산시 지정기탁금으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지원해 오산시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사업을 수행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