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 순항

- 25일, 경남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25 [17:26]

 

▲ 경상남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 순항     ©경남도

 

[보건복지타임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경남의 평생교육 추진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경남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체계 구축방안 연구용역>의 중간보고회를 25일 도청 세미나실에서 개최했다.

 

보고회는 통합교육추진단장을 비롯한 도교육청·시군 관계공무원, 대학 평생교육원장, 경남평생교육진흥원 및 평생교육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용역수행 기관인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책임연구원이 그 동안 진행했던 용역 추진상황을 설명했으며, 이후 참석자의 자유로운 의견 제시와 토의의 시간도 마련됐다.

 

경남도는 지난 5월 착수보고회 이후 경남 평생교육담당 공무원 간담회와 민․관․산․학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하며, 경남 평생교육의 발전 방향과 대학을 지역 평생교육의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평생교육체계를 태아기부터 성인후기까지 생애주기별 6개 그룹으로 나눠, 도민의 평생교육 학습실태와 평생학습요구도 조사를 실시했다. 도는 결과를 토대로 각 생애단계별로 도민에게 필요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도-시군의 평생교육 연계체계 구축을 강화하기 위해 <평생학습 4대 권역>을 설정한 부분은 눈여겨 볼만하다. 이는 지역적 특성이 유사한 인근의 3~5개의 시군을 하나의 평생학습권역으로 설정해 시군 간 협력 강화와 평생교육 특성화 사업 추진 등 평생교육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기식 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지난 착수보고회 이후 도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자문을 받는 등 연구를 원활히 진행하고 있다”며, “평생교육 활성화는 경남도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교육특별도와 뉴딜정책의 한 분야인 만큼 11월 최종보고까지 경남 평생교육혁신체계 구축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며 연구진에게 당부했다.

 

한편 경남도는 도민의 성공적인 생애전환과 지역발전을 견인하고자 전문·독립적인 광역단위의 평생교육 중추기관 역할을 수행할 (재)경상남도평생교육진흥원 설립을 추진 중이다. 진흥원은 내년 4월 출범할 예정이며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경남도의 평생교육 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지역 및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