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코로나19 ‘3차 대유행’ 감소세? “방심은 금물”

- 친족 간 감염 예방책, ‘1가구 1인 검사 받기’-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14:30]

 

[보건복지타임스]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 11월부터 1월 중순까지 두 달여간 관내 확진자 576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11월 말부터 12월 중순을 정점으로 이후 확진자 수는 서서히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8일 거리두기 단계를 지금과 같이 상향하고, 개인 간 접촉으로 환자 수가 증가해 모임 제한이 필요하다는 지방자치단체 의견을 수용하여 12월 23일부터는 수도권 지역에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하여 관내에서 발생한 총 확진자 894명(21.01.19. 기준) 중 ‘3차 대유행’ 기간 동안 발생한 확진자 수는 576명(64%)으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며, 이 중 친족 간 감염은 241명(42%)으로 가정에서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시는 전체 확진자 대비 무증상(223명, 39%)과 감염경로 불분명(137명, 24%)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언제든 n차 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으므로 ‘1가구 1인 검사 받기’를 적극 권장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시 관계자는 “예고 없는 코로나에 대한 위협은 항상 가까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방역수칙 준수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통해 나와 가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대국민 이동이 예상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정부와 시민들이 경각심을 잃지 말아야 하며, 최근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가 완화되면서 활동이 늘어나는 등 확진자 급증세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