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공공일자리 장애인 고용 기준보다 3배 넘겨

장애인 의무고용비율 3.4%보다 높은 12.1% 기록…꼼꼼한 배려 성과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10:05]

[보건복지타임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지난 한 해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중 장애인 채용인원이 의무고용비율인 3.4%보다 높은 12.1%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장애인 의무고용제도는 ‘장애인고용촉진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장애인을 정원의 3.4% 비율로 채용해 장애인의 취업률을 높이는 제도다.

 

시는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채용 시 장애인 가산점제를 운영 중이며, 특히 참여자의 가산점 누락방지를 위해 장애인 등록 여부를 주민등록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추가 확인하는 등 적극적으로 장애인을 참여시키고 있다.

 

그 결과, 작년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천226명 중 11%인 135명,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 3천415명의 13%인 443명이 장애인으로 채용됐다.

 

윤화섭 시장은 “앞으로도 장애인 고용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참여자를 선정할 때 참여비율을 의무고용비율 이상으로 반영하는 등 사회 형평성을 강화하고 장애가 차별이 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