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청양군, 다문화가정 국제특송 요금 지원

가 -가 +

조은아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1:17]

[보건복지타임스]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군내 결혼이주여성의 국제특송(EMS) 요금을 지원, 모국이나 친정에 물건을 보낼 때 생기는 경제적 부담을 덜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청양우체국과 업무협약 이후 이 사업을 계속해 온 군은 올해도 예산 2600만원을 배정했다.

 

1가정에 연2회, 1회당 30kg 이내에서 지원이 기능하다.

 

매년 지원 건수와 중량이 늘어나는 등 호응을 얻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때문에 모국 방문 기회가 차단돼 국제우편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다.

 

협약기관인 청양우체국 또한 요금 10% 감면과 접수, 포장, 송장 작성 등을 도와주면서 고마움을 사고 있다.

 

요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청양우체국(군내 우체국 및 우편취급소)에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외국인등록증이나 가족관계등록부를 제시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다문화가정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다각도의 정책을 펴고 있다”며 “특송요금 지원을 통해 지역 농특산품 해외홍보라는 부수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