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성군-LH,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위해 ‘맞손’

홍성군-LH대전충남지역본부 2021년 수선유지급여사업 업무협약 체결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2:09]

 

 

[보건복지타임스] 홍성군은 LH대전충남지역본부와 함께 취약계층 주민의 주거환경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난 3일 ‘2021년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수선유지급여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사업예산은 지난해 대비 3억 4,000만 원 증가한 10억800만 원으로 군은 관내 주거급여 수급자 중 자가주택자 전체가구(107가정)를 대상으로 주택 노후도 평가결과를 반영해 차등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금액은 △경보수 457만원 △중보수 849만원 △대보수1,241만원 이내에서 단열, 도배, 장판, 지붕, 창호 등의 주거시설 개선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주거약자(노인, 장애인 등)에 대해서는 편의시설 설치 등을 위해 고령자 50만원, 장애인 380만원 한도 내에서 추가로 지원한다.

 

이용섭 허가건축과장은 “이번 협약 및 수선유지급여 사업 추진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열악한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기초생활보장제도의 급여개편으로 통합 급여에서 개별급여(주거급여)로 독립하여 수급자에 욕구에 맞춰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총85가구에게 6억 5,000만 원을 지원했다. 또한 이번 사업은 수선유지급여사업에 관한 연간 수선계획, 집행 및 정산 등 업무 수행에 관한 사항 등을 명시한 「주거급여법」에 따라 추진된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