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양평군,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개군면 계전2리 선정

총 24억 원을 투입해 생활여건 개선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1-03-08 [13:59]

 

 

[보건복지타임스] 양평군(군수 정동균)이 ‘21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사업)’에 개군면 계전2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사업)’은 2015년부터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취역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National Minimum)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양평군은 2019년부터 올해까지 5개 마을이 연속으로 사업에 선정됐다.

 

대상지로 선정된 계전2리에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간 국도비 포함 24억 원을 투입해 생활․위생․안전 인프라사업, 마을환경개선사업, 주택정비사업, 역량강화사업, 휴먼케어사업 등 주민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는 사업을 주민들과 협의해 추진하게 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역발전과 지역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많은 공직자가 중앙정부, 경기도의 각종 공모사업 도전 등 사업비 확보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번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소사업은 사업대상지에 이해관계인이 많아 사업 추진이 쉽지 않은 사업임에도 임춘식 추진위원장님과 사업신청에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신 마을주민이 있었기에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기본적인 삶의 질 충족을 위한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으로 내년도 공모사업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여 착실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