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진주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돕는‘착한 소비 운동’펼쳐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1-03-08 [15:27]

 

 

[보건복지타임스] 진주시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음식점)을 돕는 착한 소비 확산을 위해 진주형‘행복도시락’배달(이하 행복도시락) 운동을 전개하고 있어 화제다.

 

행복도시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 감소로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직장근로자의 착한 소비 운동이다.

 

소상공인 영업장 중 특히 음식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됨에 따라 직장인들의 음식점 이용 기피 현상이 나타나면서 시름이 더욱 깊어졌다.

 

이같이 직격탄을 맞은 지역 내 음식점들을 돕기 위해 진주시청 직원들이 발 벗고 나섰다. 우선 8일 부터 진주시청 주변 매출이 급감하고 배달 가능한 식당을 대상으로 본청 직원들이 부서별로 매주 1~2회 행복도시락을 이용하기로 했다.

 

향후 행복도시락 배달이 가능한 음식점을 추가로 발굴하여 관내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에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상대적으로 코로나19의 피해가 적은 직장근로자들이 자연스럽게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 극복에 직접 동참하게 함으로써 역경을 함께 극복하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우리 진주시 공무원들이 코로나19 피해가 큰 지역 식당에 행복도시락을 배달 주문하는 착한 소비운동이 매출 증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향후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직장근로자들도 적극 도와 지역경제가 조기에 안정화되는데 동참하였으면 좋겠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