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감염병과의 전투에서 방심은 최대의 적”

“청해부대 집단감염, 국가 위해 헌신하는 장병 건강 챙기지 못해 송구”

가 -가 +

김지원 기자
기사입력 2021-07-21 [07:57]

[보건복지타임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여기서 감염의 고리를 확실히 끊지 않으면 코로나19는 다시 한번 확산의 길로 들어설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휴가철과 방학을 맞아 이동량이 크게 줄지 않는 가운데 엄중한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커지고 있고 전국의 감염재생산 지수도 이전보다 높아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강화된 방역조치들이 현장에서 예외없이 실행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또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대단히 송구하다”며 “국방부는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전날 시작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첫 접종인 만큼 학생과 학부모님의 걱정이 많을 것”이라며 “예방접종센터는 물론 학교나 가정에서도 학생들의 접종 후 건강상태에 대해 보다 면밀히 살펴봐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감염병과의 전투에서 방심은 최대의 적”이라며 “이외 부처들도 그간 소홀했던 방역 사각지대는 없는지 초심으로 돌아가 원점에서 다시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보건복지타임스. All rights reserved.